✟ 국가인권위해체운동 | 인권위 언론보도 악행들
“군인권센터, 군대 무너뜨리는 시도 중단하라” 크리스천투데이 김진영 기자
2019-10-08 10:22:23 | ahcs | 0 | 조회 820 | 덧글 0

□“군인권센터, 군대 무너뜨리는 시도 중단하라”□
크리스천투데이 김진영 기자 입력 : 2019-08-16 14:02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24653#_enliple

반동연·자유행동 비판 성명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 ⓒTV조선 보도화면 캡쳐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반동연)와 자유인권실천국민행동(자유행동)이 군인권센터(소장 임태훈)를 비판하는 성명을 최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지금껏 군인권센터가 군형법 92조6항(추행죄)을 폐지하기 위해 군대 내 동성애자의 인권문제를 주기적으로 언론을 통해 부각시키고 있는 점을 매우 중시하며 우려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어쩌면 이러한 여론몰이가 모종의 시나리오에 따른 단계별 로드맵 하에서 추진되고 있는 건 아닌지 합리적 의심을 하고 있다"면서 "이는 대한민국 군대를 파괴하고 국가안보력을 심각하게 훼손시켜 전쟁 위기를 초래할 수 있는 엄중한 사안이기에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했다.

반동연과 자유행동은 "군미필자에 동성애자인 임태훈 씨가 소장으로 있는 군인권센터가 중대장 A씨 사건에 대해 보도자료를 내고 성소수자 차별·침해, 성희롱으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까지 제출했다고 밝혔는데, 일반국민 눈엔 공정성과 객관성을 담보할 수 없는 편향된 시민단체가 무소불위 권한 휘두르고 갑질하는 걸로 비친다는 점 유념하기 바란다"고 했다.

이들은 "국가인권위의 비호 하에 군대를 파괴하고 동성애를 전파하는 일에 앞장서고 있는 군인권센터는 이제 그만 군대를 무너뜨리는 시도를 중단하기 바라며, 국가인권위는 동성애자의 입장만 반영한 편향된 인권정책을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국방부는 조속히 동성애자의 인권뿐만 아니라 그들을 체계있게 관리하고, 일반병사를 성추행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병력관리 매뉴얼>을 새로 만들어 전군에 보급할 것"을 촉구했다.



201910081022150001.jpg

덧글목록 0개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십시오
답글쓰기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