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반동연 활동 | 성명서/논평/제안
[반동연/한수대 성명서]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의 10억 헌금, 이태원 할로윈 참사 유족 대신 '친동성애' 인사들에게 흘러들어가선 안 된다
2023-01-23 16:50:41 | 반동연 | 0 | 조회 2750 | 덧글 0

성 명 서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의 10억 헌금이태원 할로윈 참사 유족 대신 '친동성애인사들에게 흘러들어가선 안 된다!




이태원 할로윈 참사 직후 여의도순복음교회가 희생자 유가족과 피해자들에게 전달하겠다고 밝힌 10억원이 친 동성애’ 인사들에게 흘러들어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지난 11월 26일 한국교회총연합한국상담서비스네트워크와 함께 한국교회트라우마치유센터 설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것이다.


협약서에 따르면 여의도순복음교회는 트라우마센터 운영을 위한 설립 및 운용 기금을 한교총에 기부하고 센터 운영에 참여하며한교총은 트라우마센터의 운영 관리를 법적 행정적으로 지원하며상담네트워크는 한국기독교학회와 협의하여 사업과 활동에 대하여 기획하고 실행하는 임무를 맡는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지난 10월 29일 이태원 할로윈 참사가 발생한 이후 10월 31일 사고 희생자 유가족부상자들에게 10억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하지만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임원 선거를 앞두고 돌연 지정 기부처를 한국교회총연합으로 변경했다.


지난달 16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한국교회 위로와 회복의 예배에서 이영훈 목사는 한국교회는 교파를 초월하여 하나 되어 이번 이태원 할로윈 참사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돕고 일으켜 세우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트라우마 치유센터를 운영하여 고통 속에 슬퍼하는 자들을 지속적으로 상담하고 돕는 일에 다 함께 힘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예배에 앞서 류영모 대표회장과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한국기독교학회 회장 임성빈 교수한국상담서비스네트워크 이사장 이상억 목사는 간담회를 갖고 이태원 참사 부상자와 유가족 치유사역에 대해 사전 합의를 마쳤다류영모 대표회장이 속한 예장 통합 교단 신학교 출신 교수들이 장악하고 있는 한국기독교학회와 한국상담서비스네트워크에 이 일을 맡기기로 한 것이다.


문제는 치유센터를 책임지게 될 두 사람이 보이는 친동성애 성향이다한교총 류영모 대표회장이 지정한 한국기독교학회 회장 임성빈 박사는 장신대학교 총장 시절 동성애 옹호 논란에 휩싸인 대표적인 신학자다.


그보다 더 심각한 곳은 바로 한국상담서비스네트워크다한국상담서비스네트워크는 서울시 성평등 기금을 받아 젠더 폭력 피해자’ 지원에 나서는 단체다. ‘젠더 폭력이라는 포괄적 개념에는 동성애자를 비롯한 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혐오도 포함되어 있어 동성애 반대에 앞장서온 한교총이 친동성애 성향의 진보 학회와 상담기관을 지원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


네크워크 이사장을 맡고 있는 장신대 이상억 교수는 장신대 학생들 중 동성애 옹호로 인한 목사고시 불합격자가 발생하자 불합격 조치를 재고해줄 것을 촉구하는 호소문에 서명한 51인 중 하나다.


이상억 교수는 기독교윤리실천운동이 발간한 동성애에 대한 기독교적 답변에서 동성애자를 위한 목회상담의 기본이 수용이라고 표현했다동성애를 죄로 바라봐선 안 되고 연약한 실존으로 인식해야 한다는 것이다이상억 교수는 한국교회가 동성애를 싫어하는 이유는 인간이 태생적으로 불완전하기 때문에그 불완전함을 어떻게든 상쇄시켜보려고 자기가 보기에 불완전한 것들을 싫어하고 배척하며앞을 알 수 없는 과정보다 정확하고 구체적인 결론부터 얻으려 한다동성애를 비난하고부터 보는 것도 이런 이유라고 설명했다동성애자들의 불완전함을 인간적인 이유로 인내하지 못하고 배척한다는 것이다.


그는 정답을 말하듯 동성애자를 죄인이라고교화되어야 할 사람이라고 단정하기 전에그들의 뼈아픈 혼란의 현장을 우리 논의의 우선순위에 둬야 할 것이라며 동성애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는 한국교회를 인내심 없는 집단으로 비판했다.


한교총이 주도하는 트라우마치유센터는 이태원 할로윈 참사에 국한하지 않는다앞으로 일어날 재난과 다양한 트라우마를 치유하는 포괄적 역할을 감당할 예정이다그런 점에서 장신대 임성빈 교수와 이상억 교수가 중심에 있는 기독교학회와 한국상담서비스네트워크가 과연 보수성향의 여의도순복음교회 파트너로 적절한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이 동성애에 대해 명확히 반대의 입장을 밝히고 있음을 알고 있다이런 상황에서 성도들의 피같은 헌금이 이태원 할로윈 참사 피해자와 유가족들에게 전달되지 않고 친동성애 성향의 단체와 에큐메니칼 소속 교단인 장신대학교 교수들에게 맡겨지는 것을 알게 된다면 교회는 심각한 혼란에 휩싸일 것이다.


우리는 이를 결코 묵과할 수 없기에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우리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의 헌금으로 마련된 이태원 참사 피해자 돕기 10억 기부금이 한교총 대표회장 선거를 앞두고 돌연 지정 기탁처를 변경하는 것에 의혹을 제기하며 반대한다!


하나우리는 한교총을 통해 협약 체결한 트라우마치유상담센터가 실제 운영을 친동성애’ 인사들에게 맡겨 친동성애 활동을 돕는 것에 경악하며 이를 적극 반대한다!


하나우리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의 헌금이 장신대 총장 시절 친동성애 논란의 중심에 섰던 임성빈 교수와 동성애 죄인 취급 안돼” 주장한 이상억 교수에게 지원되는 걸 결사 반대한다!



2022년 12월 1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한국교회수호결사대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 [반동연/한수대 성명서]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의 10억 헌금, 이태원 할로윈 참사 유족 대신 '친동성애' 인사들에게 흘러들어가선 안 된 - Daum 카페

202301231650120001.jpg
덧글목록 0개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십시오
답글쓰기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