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보실&네트워크 | 반동연언론보도
청와대와 국회의원들은 동성애·동성혼 개헌반대를 외치는 2만명 광주시민의 외침에 귀 기울여야 합니다! 후대에 재앙을 초래할 내용의 헌법개정 시도는 즉각 중단해야 합니다!!
2017-09-04 01:32:59 | 반동연 | 0 | 조회 77 | 덧글 0
◇청와대와 국회의원들은 동성애·동성혼 개헌반대를 외치는 2만명 광주시민의 외침에 귀 기울여야 합니다!
후대에 재앙을 초래할 내용의 헌법개정 시도는 즉각 중단해야 합니다!!

《'NO 성평등'·'YES 양성평등' 광주시민 2만명의 외침》
[광주CBS 조시영 기자] 기사입력2017.09.03 오후 6:33

동성애·동성혼 개헌반대 국민대회…촛불집회 이후 금남로 최다 인원 운집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sid1=001&oid=079&aid=0003007581

'NO 성평등'·'YES 양성평등' 광주시민 2만명의 외침

 
본문듣기 설정
기사입력2017.09.03 오후 6:33
최종수정2017.09.04 오전 11:18

동성애·동성혼 개헌반대 국민대회…촛불집회 이후 금남로 최다 인원 운집


[광주CBS 조시영 기자]

0003007581_001_20170904111813205.jpg?typ원본보기
(사진=조시영 기자)촛불집회 이후 가장 많은 시민들이 동성애·동성혼의 합법화를 반대하며 광주 금남로에 모였다.

광주광역시 기독교 교단 협의회와 동성애·동성혼 개헌반대 연대 등은 3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 앞에서 동성애·동성혼 개헌반대 국민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금남로에는 촛불 집회 이후 가장 많은 2만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해 이목을 집중 시켰다.

시민들은 저마다 '동성애 동성혼 합법화 개헌 반대', '동성애 옹호기관 국가인권위 헌법기관화 반대', '국민주체 YES 사람주체 NO', 'NO 성평등 YES 양성평등' 등 피켓을 내걸고 동성애를 합법화 하려는 헌법 개정 움직임에 반대했다.

이날 국민대회는 난타공연를 시작으로 국민의례와 개회선언, 동성애·동성혼 포함 개헌의 위험성을 알리는 동영상을 선보이는 순으로 2시간 동안 진행됐다.

0003007581_002_20170904111813240.jpg?typ원본보기
(사진=조시영 기자)취지 발언에 나선 광주기독교단협의회 김성원 대표회장은 "동성애 동성결혼을 합법화하려는 움직임은 우리사회의 근간을 뒤흔들 수 있는 매우 심각한 문제다"며 "광주지역 42개 시민단체와 함께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국민대회를 열게 됐다"고 말했다.

집회에 참석한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도 "동성 결혼은 섭리에 반하고 사회질서를 무너뜨리는 일이다"며 "앞으로도 동성 결혼 합법화를 반드시 막아 낼테니 우리 함께 힘과 뜻을 모아 동성 결혼 합법화를 반드시 막아 내자"고 강조했다.

또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동성애를 합법화 하는 이 법이 개정되면 하나님의 창조질서를 깨게 되는 것은 물론 온갖 질병이 창궐하고 가정과 교회 파괴로 이어질 것이다"며 "법 개정을 총력을 다해 저지하자"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특히 "법 개정이 이뤄지면 이슬람 세력 확산이 보장되고, 그렇게 될 경우 유럽 여러나라에서 발생하는 테러 처럼 기독교 세력에 대한 도전과 폭력이 한층 격렬해질 것이다"며 "세계의 안전과 평화 차원에서도 법 개정은 이뤄져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노인회, 불교, 정치인, 기독교, 법조계, 학계, 대학생, 여성계 등 각계각층 대표 들의 동성애 동성혼 합법화 반대 주장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이들은 현행 헌법 36조의 양성을 성 평등 또는 평등으로 바꾸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양성평등의 양성은 남성과 여성으로 생물학적 차이에 따라 구분되는 개념인 반면, 성 평등에서의 성은 사회적 주관적 성 개념이다"며 "혼인과 결혼 생활이 양성의 평등에 기초하지 않고 성 평등 또는 평등에 기초하게 되면 결과적으로 동성애자, 양성애자, 성 전환자 등의 동거와 결합 형태까지 법적인 혼인과 가족으로 인정하는 결과를 낳게 된다"고 밝혔다.

0003007581_003_20170904111813255.jpg?typ원본보기
(사진=조시영 기자)이들은 또 국가인권위위회의 헌법기관화 움직임에 대해 "편향적인 인권 인식을 가지고 있는 국가인권위원회를 헌법기관해 해야 할 당위성과 정당성이 없다"며 "국가인권위원회는 그동안 동성애와 트랜스젠더를 옹호하고 조장하는 활동을 해 왔을 뿐 아니라 IS이슬람 등 반 사회적 종교를 차별금지 사유로 보호하려고 했다"고 반대의 목소리를 높였다.

헌법상 기본권의 주체를 '국민'에서 '사람'으로 변경하는 것에 대해서도 "기본권의 주체를 국민에서 사람으로 변경할 경우 이슬람 난민들의 유입과 더불어 위장된 과격 테러 단체의 유입을 막을 길이 없다"며 "국민들의 생명권과 안전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테러리스트들의 유입을 막기 위해 헌법상 기본권의 주체를 국민에서 사람으로 변경하는 것을 절대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광주에서의 동성애 합법화 반대 국민대회는 전국적으로 서울과 부산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됐다.

cla80@naver.com


201709041144450001.jpg
덧글목록 0개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십시오
답글쓰기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