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성애 이슈 | AIDS/성병
에이즈 미스테리국가! 묻지도 따지지도 추적하지도 않는 에이즈감염자의 이력! 날로 급증하는 에이즈감염자와 암암리에 번지는 에이즈공포! 무장게릴라에게 무방비로 저격당하듯 에이즈유탄에 쓰러지는 애꿎은 시민들! 그럼에도 천하태평인 에이즈 갈등 없는 무균질사회, 에이즈청정공화국!! 오~한심스런 대한민국이여!!! 《"에이즈 감염자 추적 불가능"…손 놓은 보건당국》
2017-10-21 13:46:13 | 반동연 | 0 | 조회 51 | 덧글 0
◇에이즈 미스테리국가!
묻지도 따지지도 추적하지도 않는 에이즈감염자의 이력!

날로 급증하는 에이즈감염자와 암암리에 번지는 에이즈공포!
무장게릴라에게 무방비로 저격당하듯 에이즈유탄에 쓰러지는 애꿎은 시민들!
그럼에도 천하태평인 에이즈 갈등 없는 무균질사회, 에이즈청정공화국!!

오~한심스런 대한민국이여!!!


《"에이즈 감염자 추적 불가능"…손 놓은 보건당국》
MBC 전재홍 최종수정 2017-10-10 20:18

http://imnews.imbc.com/replay/2017/nwdesk/article/4434723_21408.html

◀ 앵커 ▶

에이즈에 걸린 여중생이 성매매를 했다는 것도 충격이지만, 더 큰 문제는 누구에게 얼마나 더 전파됐는지 추적이 거의 불가능하다는 점입니다.

역학조사 권한을 가진 보건당국은 사실상 손을 놓고 있는데, 구멍난 에이즈 관리 실태를 전재홍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에이즈에 감염된 이 양이 성매수 남성을 구했던 모바일 채팅앱입니다.

별명과 나이, 대화 주제만 선택하면 곧바로 채팅이 가능합니다.

성매매 시간과 장소, 가격도 채팅으로 정하고, 서버는 해외에 두고 있어 접속기록 확보가 아예 불가능합니다.

이 양이 언제 어디서 에이즈에 감염됐는지, 이후 누구에게 다시 전파했는지 추적이 쉽지 않습니다.

성매매 시점이 오래 지나면 상대 남성의 체액이나 모텔 CCTV 등 증거 또한 찾기 어렵습니다.

[박종억/용인동부경찰서 수사팀장]
"수사개시 시간이 1년 가까이 지났습니다. 당시 사용했던 휴대전화, CCTV를 전부 수거해서 분석해봤지만, 증거로 사용할만한 유의미한 이런 단서들은 (발견할 수 없었습니다.)"

현행법상 에이즈 환자 관리는 사생활 보호를 위해 익명으로 이뤄집니다.

명단을 수사기관과 공유할 수도 없어 감염 경로 파악을 더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
"본인이 희망하지 않으면 익명으로 계속 처리하거든요. (성)관계 맺은 사람들에 대해 역학 추적 조사를 해 가지고 원인이 어디서부터 왔는지는 하지 못해요."

지난해 말 기준 전국 에이즈 환자는 1만 1천여 명.

전 세계적으로 에이즈 환자 수는 줄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증가 추세이고 에이즈에 새로 감염되는 10대 청소년 수도 2004년 12명에서 지난해 36명으로 급격히 늘고 있습니다.

MBC뉴스 전재홍입니다.



201710211344340001.png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
덧글목록 0개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십시오
답글쓰기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