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반동연 활동 | 시론/호소문/요청서
[반동연 공개질의서] ⛔장로회신학대학교 총장·이사·교수·학생 제위께 드리는 질문⛔
2018-04-18 17:52:47 | 반동연 | 0 | 조회 607 | 덧글 0

[반동연 공개질의서]

⛔장로회신학대학교 총장·이사·교수·학생 제위께 드리는 질문⛔


장로회신학대학교는 지난 3월 21일부터 23일 열린 학부 사경회(성경공부 집회)에 초청한 김영식 목사(낮은예수마을교회, 평화와통일을위한기독인연대 운영위원)와 이동춘 목사(비전교회, 장신대 기독교와문화 겸임 교수)의 북한 정권 옹호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습니다.

그리고 장신대 신대원생 이승찬 전도사(하늘교회)의 비판 글과 사진으로 알려져 이슈화된 신학춘추 문제도 있었습니다. 이는 2017년 5월 30일(화)자 발행 신학춘추 114호에서 제4면, 7면, 8면에 걸친 기사에 향린교회 개최 ‘한국퀴어신학운동 토크마당’의 타이틀로 동성애를 미화한 것과, ‘화두-하늘과 땅을 잇는 사람 무당 정순덕’이라는 타이틀기사로 무당을 미화시켰기 때문입니다.

또한 장신대 공식 동아리인 암하아레츠(도시빈민선교회)가 지난해 10월 친동성애자 로뎀나무그늘교회 박진영 목사 초청강연을 열기로 했다가 비판여론에 의해 취소한 적도 있습니다.

그들은 지난해 제102회 예장통합 총회의 동성애에 대한 총회의 결의(군형법 92조6 개정안 및 동성결혼의 합법화 반대, 동성애자·옹호자 배척 결의)에 대해 정면으로 비판하기까지 했습니다. 이제 신학을 배우는 학생들이 총회결의까지 정면 비판하는 모습은 이승찬 학생보다 더욱 정치적이며 그 배후를 의심하기에 충분한 모습입니다. 그들과 함께 장로회신학대학교 35대 총학생회 '서로' 하나님의선교, 장신고, 은혜와정의, 장신성정의연대, 다톡이 항의서를 공동 발표한 것 또한 깊은 우려를 자아냅니다.

더 나아가 암하아레츠는 최근 4월 12일부터 5월 15일까지 동성애를 옹호/조장하는 《불장난 프로젝트》를 준비해 교내외적으로 이슈가 되고, 비판에 직면했습니다. 지난해 문제가 불거졌을 때 총장과 이사들, 교수들께서 불분명한 태도와 관용의 입장을 보였기에 재발한 사건으로 분석됩니다. 그들은 반성은 커녕 문제제기를 한 학생을 징계해달라고 청원까지 했음이 제보를 통해 확인됐습니다. 적반하장의 느낌이며, 장신대가 자정능력이 있는지조차 의심케 하는 매우 심각한 사건입니다.

이는 2016년 2월 16일 반동연이 '총신대를 비롯 모든 신학교/기독교대학에선 동성애관련 학칙을 개정해 주십시오'라고 긴급제안한 것에 대해 총신대학교가 취한 동성애동아리 <깡총깡총>에 대한 신속하고 명확한 조치와 확연히 구분됩니다. 총신대는 즉각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QUV(대학성소수자모임연대) 소속 동성애자가 없기에 퀴어행사에 총신대 깃발을 든 사람을 고소하기까지 했지만, 아직껏 신분을 속인 채 활동하는 걸로 추정됩니다. 아무튼 총신대에선 공개적으로 드러내놓고 활동할 수 없는 분위기가 형성돼 있습니다.

그러나 실망스럽게도 지금껏 장신대에선 이러한 사안들에 대해 명확한 지침을 갖고 대응치 않았기에 외부에서 장신대를 향해 의심의 시선을 거두지 않고 있는 것입니다. 차제에 이 문제가 장신대 학생의 내부고발로 장신대 명예가 실추된 사건이 아님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제 장로회신학대학교 총장님과 이사님, 교수님, 학생 제위께 공개적으로 아래와 같이 질문을 드립니다.

하나, 장신대는 성경이 금하는 동성애에 대해 어떠한 입장입니까?

하나, 장신대는 총회 결의에 동의합니까, 반대합니까?

하나, 장신대는 암하아레츠와 초청강사의 발언을 공개비판한 학생들에 대해 어떤 입장입니까?

하나, 장신대는 암하아레츠를 비롯해 동성애 옹호 및 전파에 앞장서고 있는 학생들과 교수들에 대해 어떻게 처리할 계획입니까?

하나, 장신대는 수십년 간 주민을 탄압해온 반인권국가 북한과 3대세습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어떤 입장입니까?

2018년 4월 18일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관련 참고자료]**********



■임성빈총장과 장신대 이사님들께 올리는 글■

2018-04-18 10:52 김정한

저희 장신대 정체성 확인 대책위원회에서는 학부의 학생회와 동아리 암하아레츠에서 초빙한 강사의 발언에 대해 일부 학생들이 자신의 주장을 한 것에 대해 암하아레측에서 그 내용을 가지고 음해와 강사에 대한 명예훼손을 걸어 징계를 요청하고 있는 것에 대해 심히 우려스럼을 금할 수 없습니다.

학부의 총학생회와 동아리 암하아레츠는 2017년 102 총회의 동성애에 대한 총회의 결의에 대해 항의서를 내고 금년에도 지난 해에 이들이 초청한 강사의 발언이 좌편향성 발언이라고 함에도 불구하고 총장님께서 이를 방치하는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습니다.

저희들은 이미 동성애에 대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이곳 게시판에 올리고 내용증명서를 보냈음에도 거기에 대해 답이 없는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29869 총장님과 기독교 윤리학과 교수님들께 거듭 부탁드립니다.(2)

이사님들께도 부탁 드립니다. 이사님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저희는 장신대가 한국교회의 자랑이라 생각하고 긍지를 가지고 있는 바 총장님께서 재직시에도 그런 신앙의 전통이 이어지도록 이사님들께서는 이번 총장님과 교수님들을 잘 도와 주기시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저희들은 총장님의 면담을 요청하려고 합니다.

이사님들께서도 이에 관심을 가져주시고 위 내용에 대해서도 알아봐 주시기를 바랍니다.

2018년 4월 18일
장신대 정체성 확인 대책위원회 위원장 김정한
이황의(71기), 김태수(76기), 이춘기(76기), 이승호(78기), 장세윤(79기)

송요섭(81기), 안천일(82기), 김의종(83기), 김명복(92기), 김진웅(96기)


■장신대 동아리 '암하아레츠'의 활동을 우려합니다.■
GMW연합 2018. 4. 2. 21:06

https://m.blog.naver.com/PostView.nhn?blogId=dreamteller&logNo=221243391573&proxyReferer=http%3A%2F%2Fm.facebook.com%2F


《2018.04.16반동연 공지》
■친북논란 장신대 사경회 강사 비판■

http://m.cafe.daum.net/ahcs/ePDY/368?svc=cafeapp


《2017.10.24반동연 공지》
■장신대 동아리 암하아레츠의 거짓소문/위장전략에 속아 넘어가선 절대 안 되며, 장신대에 강력 항의해주십시오!!■


http://www.antihomo.net/~notice/view?p=1&article_id=335


《[반동연 논평] 친동성애자 로뎀나무그늘교회 박 모 목사를 초청한 장신대 구성원의 행동에 충격과 실망을 금할 수 없다》
By 기독일보 편집부 (press@cdaily.co.kr) 입력 2017.10.25 02:46 PM

http://www.christiandaily.co.kr/news/%EB%B0%98%EB%8F%99%EC%97%B0-%EB%85%BC%ED%8F%89-%EC%B9%9C%EB%8F%99%EC%84%B1%EC%95%A0%EC%9E%90-%EB%A1%9C%EB%8E%80%EB%82%98%EB%AC%B4%EA%B7%B8%EB%8A%98%EA%B5%90%ED%9A%8C-%EB%B0%95-%EB%AA%A8-%EB%AA%A9%EC%82%AC%EB%A5%BC-%EC%B4%88%EC%B2%AD%ED%95%9C-%EC%9E%A5%EC%8B%A0%EB%8C%80-%EA%B5%AC%EC%84%B1%EC%9B%90%EC%9D%98-78180.html


《장신대 학생들 102회 총회 결정 수용 못해》
예장뉴스 보도부 webmaster@pck-goodnews.com 기사승인 2017.09.22 23:42:49
- 동성애 문제 이런 식은 안된다.

http://m.pck-good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576


《[예장 통합 총회 동성애와 동성결혼 합법화에 대한 입장]》
크리스천투데이 이대웅 입력 : 2017-09-21 14:27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04200


《신학교를 '동성애 논쟁'의 장으로 삼지 말아야》
예장뉴스 보도부 기사승인 2017.06.03 20:43:38

http://m.pck-good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456


《“총신대 동성애 동아리 ‘깡총깡총’, 전학가라”》
크리스천투데이 김진영 기자 입력 : 2017-06-26 09:09
반동연 호소문 발표

http://www.christiantoday.co.kr/news/301738


《“학칙 따라 성소수자 징계” vs “소신 처벌 안돼”》
한국일보 양진하 기자 realha@hankookilbo.com 기사입력2016.09.02 오전 4:43 최종수정2016.09.02 오전 11:19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총신대 “성소수자 모임 참여 제적”
학생들 “동성애자 색출 SNS 감시”
기독교 이념의 다른 대학들과 대조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sec&sid1=102&oid=469&aid=0000161310


《[이슈체크 15] “총신대에는 동성애자 동아리 없다”…퀴어축제 참가자 총신대 명의 도용》
국민일보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기사입력2016.08.18 오후 1:44 최종수정2016.08.18 오후 4:04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sec&sid1=103&oid=005&aid=0000928586


[반동연 긴급제안] 2016. 2. 16.
■총신대를 비롯 모든 신학교/기독교대학에선 동성애관련 학칙을 개정해 주십시오!■


한국기독교 내 가장 보수적인 신학교 중의 하나로 자부하는 총신대학교에서 <성소수자 인권모임 깡총깡총>이라는 동성애모임이 SNS상에서 열심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본인들 말로는 그 중 twitter활동이 가장 활발하다고 하는군요!

그런데 총신대학교를 비롯, 신학교는 입학할 때 추천서를 받고 신앙고백도 받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면 깡총깡총 모임에 가입하여 적극 동성애지지활동을 하는 이들 중에 총신대생들이 포함돼 있는 게 분명하지 않겠습니까?
그 사실이 확실하다면, 왜 그냥 내버려두고 방치하는 건가요?
지금처럼 방치할 경우 훗날 독버섯처럼 자라 총신대를 타락시키고, 한국교회를 타락시킬 게 명약관화(明若觀火)한데도 말입니다.

이번 기회에 신입생은 물론, 모든 학생을 대상으로 <신앙고백서>를 다시 받아 동성애에 대한 견해를 분명하게 파악하는 게 어떨까요?
미리 학칙을 개정해서 그렇게 파악한 결과로 정학/퇴학시키는 것도 한번 고려해보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는 총신대만의 문제가 아니라, 한신대, 서울여대 등도 마찬가지이며, 다른 신학교/기독교대학에서도 동일하게 적용했으면 합니다.

합동교단뿐만 아니라 앞으로 모든 교단에서 목사안수를 받을 때도 동성애관련 신앙고백을 필수로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016년 2월 16일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201804190318440001.jpg  201804190318450002.jpg  201804190318480001.jpg  201804190318490001.jpg201804190318490002.jpg201804190318490003.jpg201804190321090001.jpg201804190322060001.jpg201804190322220001.jpg201804190322240001.jpg201804190322260001.jpg201804190322290001.jpg201804190322290002.jpg201804190322310001.jpg201804190322330001.jpg201804190322330002.jpg201804190325060001.jpg201804190325060002.jpg201804190325060003.jpg201804190325060004.jpg201804190325060005.jpg201804190436460001.jpg201804190436460002.jpg
덧글목록 0개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십시오
답글쓰기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