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보실&네트워크 | 반동연언론보도
그렇습니다!! 동성애자LGBT/성소수자는 벼슬이 아닙니다!! 연애담 조연출 감정원 씨 말처럼, 성소수자라는 이름 하에 변명과 권리를 행사하려는 추태를 더 이상 침묵해선 안 됩니다. 폭력은 젠더와 무관하며 피해자는 여전히 트라우마 속에 갇혀 있는데, 동성애자LGBT/성소수자 코스프레가 웬 말입니까?
2018-02-07 21:26:14 | 반동연 | 1 | 조회 1624 | 덧글 1
◇그렇습니다!!
동성애자LGBT/성소수자는 벼슬이 아닙니다!!

'연애담' 조연출 감정원 씨 말처럼, 성소수자라는 이름 하에 변명과 권리를 행사하려는 추태를 더 이상 침묵해선 안 됩니다.

폭력은 젠더와 무관하며 피해자는 여전히 트라우마 속에 갇혀 있는데, 동성애자LGBT/성소수자 코스프레가 웬 말입니까?


《[공식입장 전문] '연애담' 조연출, 이현주 감독 폭력성 폭로 "트라우마 겪는다"》
[OSEN=김보라 기자] 기사입력2018.02.07 오후 1:45 최종수정2018.02.07 오후 2:51

http://m.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3713042



[OSEN=김보라 기자] 영화 ‘연애담’(2016)의 조연출이 촬영 당시 겪었던 이현주 감독의 만행을 뒤늦게 폭로했다.

조연출 감정원 씨는 6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2년간의 시간이 떠올라 이 글을 작성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녀는 이현주 감독이 ‘연애담’을 촬영할 당시 연출부원들에게 비상식적인 언어폭력을 행사했다고 회상했다.

감정원 씨는 “‘연애담’ 촬영 당시 이현주 감독의 폭력적인 언어와 질타를 넘어선 비상식적인 행동들로 몇몇 사람들은 끝까지 현장에 남아있지 못했다”며 “이현주 감독으로 인한 트라우마를 겪었고, 수차례 상담을 받은 스태프가 있었으나 무사히 촬영을 끝마쳐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다. 영화 현장에 있다 보면 겪을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고 침묵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성소수자라는 이름 하에 더 이상의 변명과 권리를 행사하려고 하는 모습을 이제는 침묵할 수 없다”며 “폭력은 젠더와 무관하며 피해자는 여전히 트라우마 속에 갇혀있다”고 덧붙였다.

‘연애담’은 여성 퀴어 소재를 다루며 그들을 보는 다른 이들의 시선, 그리고 주인공 주변 인물들의 환경까지 디테일하게 녹여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다음은 공식입장 전문이다.

저는 연애담 조연출 감정원 입니다.

아래 기사를 접하고 지난 2년간의 시간들이 떠올라 이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제 3자의 입장으로 영화 현장에서와 재판 과정을 모두 지켜본 바, 한 사람을 매도 할 의도는 없음을 분명히 밝힙니다.

연애담 현장에서의 일입니다.

연애담 촬영 당시 연출부들에게 폭력적인 언어와 질타를 넘어선 비상식적인 행동들로 인하여 몇몇은 끝까지 현장에 남아있지 못하였습니다.

이현주 감독으로 인한 트라우마를 겪고 수 차례 상담을 받은 스텝이 있었으나 무사히 촬영을 끝마쳐야 한다는 생각, 영화 현장에 있다 보면 겪을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고 저는 침묵하였습니다.

연애담 이후 저는 피해자 감독님의 영화의 조연출로도 참여하였습니다.

촬영 기간 동안 재판 과정을 지켜보았습니다.

프리프로덕션 과정에서부터 촬영까지 몇 차례의 재판이 있었습니다.

재판이 진행 될수록 사건의 전말과는 상관없이 무게중심이 이상한 곳으로 쏠리기 시작 하였습니다. 이현주감독은 자신이 여성 성소수자임을 권리삼아 피해자를 매도하기 시작하였습니다. 피해자의 이전 작업물들에 동성애적 성향이 있음을 주장하기도 하였으며, 피해자의 연인관계에 대한 의심을 논하기도 하였습니다.

폭력은 하나의 사건으로 끝나지 못하고 점점 더 큰 폭력으로 피해자를 압박함을 지켜보았습니다.

성소수자 라는 이름 하에 더 이상의 변명과 권리를 행사하려고 함을 이제는 침묵할 수 없습니다.

폭력은 젠더와 무관하며 피해자는 여전히 트라우마 속에 갇혀있습니다.

이하 이현주감독 의 심경전문을 접하고 씁쓸한 마음과 침묵하였음을 반성하며 스텝들과 배우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담아 이 글을 남깁니다./purplish@osen.co.kr

[사진] 영화 포스터 제공


http://v.entertain.media.daum.net/v/20180207134551376?f=m


《조연출 "이현주 감독, 피해자 매도·비상식적 행동" 폭로(전문)》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 기사입력2018.02.07?오후 3:24

http://m.entertain.naver.com/read?oid=018&aid=0004029306
사진=인디플러그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이현주 감독이 연출한 영화 ‘연애담’의 조연출이 추가 폭로에 나섰다.

감정원 씨는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2년간의 시간들이 떠올라 이 글을 작성하게 됐다”며 영화 ‘연애담’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당시 연출부들에게 폭력적인 언어와 질타를 넘어선 비상식적인 행동들로 인해 몇몇은 끝까지 현장에 남아있지 못했다”면서 “이현주 감독으로 인한 트라우마를 겪고 수 차례 상담을 받은 스태프가 있었으나 무사히 촬영을 끝마쳐야 한다는 생각, 영화 현장에 있다 보면 겪을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고 저는 침묵했다”고 고백했다.

이후 감 씨는 피해자가 연출한 영화에 조연출로 참여했다. 재판 과정을 곁에서 지켜본 감 씨는 “이현주 감독은 자신이 여성 성소수자임을 권리삼아 피해자를 매도하기 시작했다. 피해자의 이전 작업물들에 동성애적 성향이 있음을 주장했고, 피해자의 연인관계에 대한 의심을 논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폭력은 하나의 사건으로 끝나지 못하고 점점 더 큰 폭력으로 피해자를 압박했다. 성소수자 라는 이름 하에 더 이상의 변명과 권리를 행사하려고 함을 이제는 침묵 할 수 없다”면서 “폭력은 젠더와 무관하며 피해자는 여전히 트라우마 속에 갇혀있다. 이하 이현주감독의 심경전문을 접하고 씁쓸한 마음과 침묵했음을 반성하며 스태프들과 배우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담아 이 글을 남긴다”고 마무리했다.

대법원은 지난해 12월 동료 감독을 준유사강간 한 혐의에 대해 이현주 감독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성폭력 교육 40시간 이수 명령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이하 감정원 씨가 SNS에 남긴 글 전문이다.

지난 2년간의 시간들이 떠올라 이 글을 작성하게 되었습니다. 제 3자의 입장으로 영화 현장에서와 재판 과정을 모두 지켜본 바, 한 사람을 매도 할 의도는 없음을 분명히 밝힙니다.

연애담 현장에서의 일입니다. 연애담 촬영 당시 연출부들에게 폭력적인 언어와 질타를 넘어선 비상식적인 행동들로 인하여 몇몇은 끝까지 현장에 남아있지 못하였습니다.

이현주 감독으로 인한 트라우마를 겪고 수 차례 상담을 받은 스텝이 있었으나 무사히 촬영을 끝마쳐야 한다는 생각, 영화 현장에 있다 보면 겪을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고 저는 침묵하였습니다.

연애담 이후 저는 피해자 감독님의 영화의 조연출로도 참여 하였습니다. 촬영 기간 동안 저는 재판 과정을 지켜 보았습니다. 프리프로덕션 과정에서부터 촬영까지 몇 차례의 재판이 있었습니다.

재판이 진행 될수록 사건의 전말과는 상관없이 무게중심이 이상한 곳으로 쏠리기 시작 하였습니다.

이현주감독은 자신이 여성 성소수자임을 권리삼아 피해자를 매도하기 시작하였습니다. 피해자의 이전 작업물들에 동성애적 성향이 있음을 주장하기도 하였으며, 피해자의 연인관계에 대한 의심을 논하기도 하였습니다.

폭력은 하나의 사건으로 끝나지 못하고 점점 더 큰 폭력으로 피해자를 압박함을 지켜 보았습니다.

성소수자 라는 이름 하에 더 이상의 변명과 권리를 행사하려고 함을 이제는 침묵 할 수 없습니다.

폭력은 젠더와 무관하며 피해자는 여전히 트라우마 속에 갇혀있습니다. 이하 이현주감독의 심경전문을 접하고 씁쓸한 마음과 침묵하였음을 반성하며 스텝들과 배우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담아 이 글을 남깁니다.

김윤지 (jay@edaily.co.kr)


http://v.entertain.media.daum.net/v/20180207152218269?f=m


201802072132380001.png201802072132570001.jpg201802072133050001.jpg201802072132570001.jpg201802072132380001.png
덧글목록 1개
답글 그레이스 송  |  18/02/07 22:01
성소수자라는 프레임 설정부터 잘못된 것입니다~!!!동성욕을 사랑이라는 포장지를 씌워놓으니 우리 자녀들이 미혹되는 것입니다...어떻게 바로 잡아야할지 한국교회가 고민해봐야 합니다~~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십시오
답글쓰기
작성자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숫자)